[프로배구 신인 드래프트] 한성정, 전체 1순위로 우리카드行

기사입력 2017.09.27 18:57 조회수 5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i.jpg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지명된 홍익대 한성정, 왼쪽은 우리카드 김상우 감독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한성정(홍익대 3학년)이 남자배구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우리카드 유니폼을 입게됐다.

한국배구연맹(KOVO)는 25일 오후 2시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2017~2018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했다. 1순위 지명권을 획득한 우리카드가 선택한 선수는 한성정이었다.

 

지난 시즌 최종 순위에 따라 지명 순서를 정했고 7위로 마감한 OK저축은행이 50개(1~50번), 6위 KB손해보험이 35개(51~85번), 5위 우리카드(86~100번)가 구슬을 배분 받았다.

 

OK저축은행이 1순위 지명권을 가져갈 확률이 가장 높았지만 행운은 우리카드에게 갔다. 가장 먼저 구슬통을 빠져 나온 공은 95번. 확률 15%의 우리카드가 1순위 지명권을 잡았고 이번 드래프트 ‘최대어’로 불린 한성정을 지명했다.

 

한성정은 대학배구리그 내에서 공격과 수비 모두에 능한 레프트로 거론되던 선수다. 대학배구리그에서 11경기 37세트를 치렀고, 서브와 블로킹만 각각 21, 15개를 성공시키며 총 184득점을 기록했다. 팀 내 공격 점유율은 31.21%, 성공률은 53.82%로 다재다능함을 입증했다.

본 기사는 넷프로 인터넷뉴스 홈페이지의 데모기사 입니다.
등록된 기사는 테스트용이며 비회원이 복사한 자료일 수 도 있습니다.
[이강원 기자 lee@lee.cco.kr]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넷프로(NETPRO) & text01.netpro.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