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주요 뉴스

최태웅 감독이 '이시우'를 통해 던지고 싶은 메시지
최태웅 감독이 '이시우'를 통해 던지고 싶은 메시지
왜 최태웅 감독은 ‘이시우’를 주목할까.문성민을 리베로로 기용하는 등 천안 코보컵에서 실험을 이어간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 겨울을 위한 담금질에 우선순위를 뒀다. 당장 문성민의 무릎 상태가 100%가 아니고, 라이트 바로티를 트라이아웃을 통해 지명하면서 레프트로 포지션을 바꾼 까닭이다. 레프트는 수비까지 신경을 써야하는 포지션이고 최 감독과 문성민은 또 다른 승부수를 던진 셈이다.그런데 전력 외적으로 최태웅 감독은 이시우(23)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이시우는 지난해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6순위로 현대캐피탈이 지명한 성균관대 출신 레프트다. 프로 첫 무대를 맞이한 지난 겨울에는 원포인트 서버로 챔피언결정전 우승까지의 과정에 쏠쏠한 도움을 줬다.최태웅 감독이 이시우의 성장을 진지하게 바란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이시우 개인에 대한 문제가 아닌 한국남자배구 전체를 바라보는 시선에 기인한다.외국인 주포의 높이와 힘에 의존하는 V리그에서 각 팀은 어느새 신인 선발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다. 당연한 일이다. 블로킹을 위해 신장이 큰 선수를 선호하게 됐고 자연스럽게 득점력은 외인 선발, 대어급 신인은 큰 신장을 가진 유망주가 높은 점수를 받게 됐다. 공격수 자원 역시 190㎝대 중후반 정도는 돼야 될성부른 떡잎으로 평가를 받는다.최 감독은 이 점을 지적했다. 다소 신장이 작지만 배구 재능이 뛰어난 선수가 생존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외인 의존도로 인해 어긋난 한국배구의 길을 바로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최 감독은 “일본배구의 성장세가 크다. 일본은 기본기 위주를 바탕으로 선수를 선발한다. 하지만 우리는 그저 신장 위주”라며 “185∼190㎝ 정도의 신장을 가진 선수들은 신인지명에서 선택되는 경우가 잘 없다 블로킹이 다소 문제가 있더라도 이 정도 키에 배구를 잘하는 선수가 정말 많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최 감독은 “그런 선수들의 선택을 받고 배구에서 더 활약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으면 한다. 그게 국내배구의 (미래를 위한)변화가 아니겠느냐”고 말했다.이런 관점에서 188㎝ 레프트 이시우는 최 감독의 기대주다. 이시우가 성장하며 자리를 잡는다면 한국배구에 의미있는 메시지를 던진다는 게 최 감독의 진의다.
[프로배구 신인 드래프트] 한성정, 전체 1순위로 우리카드行
[프로배구 신인 드래프트] 한성정, 전체 1순위로 우리카드行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지명된 홍익대 한성정, 왼쪽은 우리카드 김상우 감독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한성정(홍익대 3학년)이 남자배구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우리카드 유니폼을 입게됐다. 한국배구연맹(KOVO)는 25일 오후 2시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2017~2018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했다. 1순위 지명권을 획득한 우리카드가 선택한 선수는 한성정이었다. 지난 시즌 최종 순위에 따라 지명 순서를 정했고 7위로 마감한 OK저축은행이 50개(1~50번), 6위 KB손해보험이 35개(51~85번), 5위 우리카드(86~100번)가 구슬을 배분 받았다. OK저축은행이 1순위 지명권을 가져갈 확률이 가장 높았지만 행운은 우리카드에게 갔다. 가장 먼저 구슬통을 빠져 나온 공은 95번. 확률 15%의 우리카드가 1순위 지명권을 잡았고 이번 드래프트 ‘최대어’로 불린 한성정을 지명했다. 한성정은 대학배구리그 내에서 공격과 수비 모두에 능한 레프트로 거론되던 선수다. 대학배구리그에서 11경기 37세트를 치렀고, 서브와 블로킹만 각각 21, 15개를 성공시키며 총 184득점을 기록했다. 팀 내 공격 점유율은 31.21%, 성공률은 53.82%로 다재다능함을 입증했다.

배구 인기 기사

2
최태웅 감독이 '이시우'를 통해 던지고 싶은 메시지
최태웅 감독이 '이시우'를 통해 던지고 싶은 메시지
왜 최태웅 감독은 ‘이시우’를 주목할까.문성민을 리베로로 기용하는 등 천안 코보컵에서 실험을 이어간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 겨울을 위한 담금질에 우선순위를 뒀다. 당장 문성민의 무릎 상태가 100%가 아니고, 라이트 바로티를 트라이아웃을 통해 지명하면서 레프트로 포지션을 바꾼 까닭이다. 레프트는 수비까지 신경을 써야하는 포지션이고 최 감독과 문성민은 또 다른 승부수를 던진 셈이다.그런데 전력 외적으로 최태웅 감독은 이시우(23)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이시우는 지난해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6순위로 현대캐피탈이 지명한 성균관대 출신 레프트다. 프로 첫 무대를 맞이한 지난 겨울에는 원포인트 서버로 챔피언결정전 우승까지의 과정에 쏠쏠한 도움을 줬다.최태웅 감독이 이시우의 성장을 진지하게 바란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이시우 개인에 대한 문제가 아닌 한국남자배구 전체를 바라보는 시선에 기인한다.외국인 주포의 높이와 힘에 의존하는 V리그에서 각 팀은 어느새 신인 선발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다. 당연한 일이다. 블로킹을 위해 신장이 큰 선수를 선호하게 됐고 자연스럽게 득점력은 외인 선발, 대어급 신인은 큰 신장을 가진 유망주가 높은 점수를 받게 됐다. 공격수 자원 역시 190㎝대 중후반 정도는 돼야 될성부른 떡잎으로 평가를 받는다.최 감독은 이 점을 지적했다. 다소 신장이 작지만 배구 재능이 뛰어난 선수가 생존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외인 의존도로 인해 어긋난 한국배구의 길을 바로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최 감독은 “일본배구의 성장세가 크다. 일본은 기본기 위주를 바탕으로 선수를 선발한다. 하지만 우리는 그저 신장 위주”라며 “185∼190㎝ 정도의 신장을 가진 선수들은 신인지명에서 선택되는 경우가 잘 없다 블로킹이 다소 문제가 있더라도 이 정도 키에 배구를 잘하는 선수가 정말 많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최 감독은 “그런 선수들의 선택을 받고 배구에서 더 활약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으면 한다. 그게 국내배구의 (미래를 위한)변화가 아니겠느냐”고 말했다.이런 관점에서 188㎝ 레프트 이시우는 최 감독의 기대주다. 이시우가 성장하며 자리를 잡는다면 한국배구에 의미있는 메시지를 던진다는 게 최 감독의 진의다.
3
[프로배구 신인 드래프트] 한성정, 전체 1순위로 우리카드行
[프로배구 신인 드래프트] 한성정, 전체 1순위로 우리카드行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지명된 홍익대 한성정, 왼쪽은 우리카드 김상우 감독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한성정(홍익대 3학년)이 남자배구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우리카드 유니폼을 입게됐다. 한국배구연맹(KOVO)는 25일 오후 2시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2017~2018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했다. 1순위 지명권을 획득한 우리카드가 선택한 선수는 한성정이었다. 지난 시즌 최종 순위에 따라 지명 순서를 정했고 7위로 마감한 OK저축은행이 50개(1~50번), 6위 KB손해보험이 35개(51~85번), 5위 우리카드(86~100번)가 구슬을 배분 받았다. OK저축은행이 1순위 지명권을 가져갈 확률이 가장 높았지만 행운은 우리카드에게 갔다. 가장 먼저 구슬통을 빠져 나온 공은 95번. 확률 15%의 우리카드가 1순위 지명권을 잡았고 이번 드래프트 ‘최대어’로 불린 한성정을 지명했다. 한성정은 대학배구리그 내에서 공격과 수비 모두에 능한 레프트로 거론되던 선수다. 대학배구리그에서 11경기 37세트를 치렀고, 서브와 블로킹만 각각 21, 15개를 성공시키며 총 184득점을 기록했다. 팀 내 공격 점유율은 31.21%, 성공률은 53.82%로 다재다능함을 입증했다.